PROGRAMTHE 37TH KOREA THEATER
FESTIVAL IN SEOUL
2019.6.1 - 6.25

제37회 대한민국 연극제Home > 대한민국 연극제 > 제37회 대한민국 연극제

text_today

“예술은 이 시대의 정신적 복지를 담당한다.”

국가는 국민의 복지를 향상시키고자 움직이고 있습니다.
예술가는 시대의 정신적 복지를 위해 관객과 함께 움직이고 소통한다고 생각합니다.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하게 하고 나아가 남에게 행복을 주기 때문이다’-김구 선생님의 말씀입니다.
인간의 정신과 육체가 아름답게 만나는 예술을, 누구나 평등하고 자유롭게 누리고 창작할 수 국가가
우리가 꿈꾸는 행복한 국가이자 행복한 국민일 것입니다.

2019년, 올해는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제 37회 대한민국연극제”가 대한민국의 서울에서
“연극은 오늘이다. 오늘은 연극이다”라는 슬로건을 통해 시민들을 만나
대한민국의 오늘과 현재 그리고 이 시대의 관객들과 만나고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연극은 공연의 과정을 통해 공동체를 이해하는 중요한 시대의 현장이자 종합예술입니다.
또한 연극은 한글을 기반으로 하여 기록하고 생각하고 소통하는 우리 민족의
기록이자 정신을 지키는 예술입니다.

어제의 한글이 오늘의 언어로,
오늘의 연극이 세계 공연예술의 내일로 나아가길 소원합니다.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예술감독 박 장렬

대한민국 연극의
정점을 만나다

서울에서 제주도까지 전국에서 모인, 본선 참가작 16작품
차세대 연극인들의 새로운 시도, 네트워킹페스티벌 12작품
대학로 곳곳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야외공연과 행사까지

서울에서 제주도까지 전국에서 모인, 본선 참가작 16작품, 차세대 연극인들의 새로운 시도, 네트워킹페스티벌 12작품, 대학로 곳곳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야외공연과 행사까지

전국 연극인이 한 자리에 모이는 국내 최대 연극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