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2021


THE 39TH KOREA THEATER
FESTIVAL IN ANDONG·YECHEON
2021.07.17.-08.08.

인사말


「제39회 대한민국 연극제 in 안동․예천」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수준 높은 연극을 안동국제탈춤공연장과 경북도청 동락관,

예천 일원의 야외무대에서 볼 수 있게 되어 더욱 뜻깊고 반갑습니다. 다채로운 연극의 감동이 무더위도 시원하게 식혀줄 것입니다.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문화예술을 비롯한 공연계가 매우 어렵습니다. 그럼에도 침체된 문화예술계에 힘을 불어넣고 지역의 문화적 갈증 해소를 위해 연극제 준비에 애써주신 오태근 한국연극협회 이사장님, 조현상 한국연극협회 경상북도지회장님, 그리고 관계자분들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특히, 전국 16개 시․도에서 엄격한 지역 예선을 통과하며 이번 연극제 무대에 오르기까지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굵은 땀방울을 흘린 연극인 여러분께도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대한민국 연극제가 올해로 서른아홉 번째를 맞았습니다. 그동안 우리나라 공연예술의 비전을 제시하는 대표적인 연극 축제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번 슬로건인 ‘연극, 오 마이 갓’은 연극의 경이로움과 상상 이상의 놀라움을 표현하는 감탄사에 안동과 예천의 양반정신, 유교문화를 상징하는 ‘갓’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전통과 젊은 문화감각이 만나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선보인다고 하니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연극은 다양한 삶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표현예술이자 감성을 풍성하게 만들어 주는 종합예술입니다.‘연극을 사랑하는 사람이 인생을 즐길 줄 아는 사람’이라는 말처럼 연극 애호가가 된다면 보다 행복하고 풍성한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연극제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치유하는 시간이 되어주길 바랍니다.

 

다시 한번 「제39회 대한민국 연극제 in 안동․예천」 개최를 축하드리며 연극의 매력과 더불어 아름다운 전통문화도시 안동과 예천의 풍취에 흠뻑 빠져보시길 바랍니다. 연극계의 무궁한 발전과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의 가정에 사랑과 행복이 가득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대한민국연극제 명예대회장 | 경상북도 도지사 이철우


안동시장 권영세입니다.

존경하는 연극인 여러분의 축제인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가 안동·예천에서 열리게 된 것을 안동시민과 더불어 크게 축하드립니다.


오래된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연극제는 그동안 연극인들의 삶의 한 축을 지탱하는 든든한 울타리였습니다. 이 속에서 울고 웃던 세월이 어느덧 39년이 되었습니다.

 

연극처럼 삶처럼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연극이 인간의 삶을 이야기하듯 삶 또한, 한 편의 연극과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고단한 환경에서 꿋꿋하게 우리들의 삶을 대변해온 연극인들께 고개 숙여 경의를 표합니다.

 

이번 연극제는 여러분들의 한판 신명나는 축제입니다. 슬로건 ‘연극, 오 마이 갓’이 상징하듯 함께 춤추고 울고 웃으며 관객들과 하나 되는 연극판을 만들어 주시기 바랍니다.

 

안동시 또한, 이번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를 발판 삼아 연극의 저변확대에 적극 나서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의 성공을 위해 헌신한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코로나 상황에서도 후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대한민국연극제 대회장 | 경상북도 안동시 시장 권영세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안동·예천을 찾아주신 전국 17개 시·도 연극인 여러분과 관람객 여러분 반갑습니다. 예천군수 김학동입니다.  


올해로 서른아홉 성상(星霜)이 된 대한민국연극제가 경상북도 안동·예천에서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합니다.


이번 연극제는 코로나 19 상황에서 진행되어 온 탓에 여러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힘든 여건에서도 차분한 준비를 통해 훌륭한 연극제를 개최해 준 관계자들의 노고에 박수를 보냅니다.

 

“인생은 한 편의 연극이다.”라고 말한 셰익스피어의 말처럼 시름은 잠시 내려놓으시고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의 생생한 매력에 푹 빠져보기를 권합니다.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연극제의 개최가 지역 연극의 저변을 넓히고 예천이 문화도시로 성장하는 발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동안 애써주신 연극인 여러분과 적극적으로 후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리면서 연극인과 관람객이 어우러지는 신명 난 연극판을 펼쳐지기를 기대합니다.



대한민국연극제 대회장 | 경상북도 예천군 군수 김학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