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2021


THE 39TH KOREA THEATER
FESTIVAL IN ANDONG·YECHEON
2021.07.17.-08.08.

인사말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며

전국의 연극인 여러분, 제39회를 맞이한 대한민국연극제의 긴 여정이 바로 오늘 시작됩니다. 먼저 개막을 맞아 전국 16개 시‧도 모든 연극인에게 축하와 격려 인사를 전합니다. 올해 대한민국연극제는 풍요로운 문화도시 안동과 예천에서 펼쳐집니다.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물심양면 애써주신 경상북도와 안동시, 예천군의 여러 관계자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드립니다.


대한민국연극제는 선의의 경쟁과 화합의 장입니다. 국내 최대의 연극 축제로 매년 여러분과 만나고 있습니다. 올해 역시 ‘연극, 오 마이 갓’이라는 슬로건 하에 전국의 모든 연극인, 그리고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많은 분이 마음껏 연극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또한 이로써 지역연극의 새로운 도약은 물론, 한국연극 전체가 진일보 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기대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오늘날 연극계는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건강에 유의하시어 폐막까지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길 기원합니다. 또한 이번 연극제로 말미암아 위축된 연극계와 연극인들이 힘을 얻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한국연극협회 역시 연극계의 발전을 위한 제도적, 실질적인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를 위해 정말 많은 분이 애쓰셨습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가치 있는 연극 한 편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계신 전국의 모든 연극인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먼 훗날, 대한민국연극제가 한국연극의 발전의 기폭제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회자되기를 바라며, 이번 공연을 통해 더욱 힘을 얻어서 앞으로도 부단히 달려가는 여러분의 연극 인생을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조직위원장│(사)한국연극협회 이사장 오태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