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THEATER

THE 38TH KOREA THEATER
FESTIVAL IN SEJONG
2020.10.05.-11.07.

네트워킹 페스티벌


THE 38TH KOREA THEATER FESTIVAL IN SEJONG

행복마을 만들기 / 극단 호감(대전)

상충하는 가치에 대한 양자 선택에서 다수는 항상 옳은가?

연출정준영
작가조광래
출연한은성, 이영중, 김도윤, 김효섭, 정석희, 지천배, 조성묵, 김보겸, 이성희
시놉시스

‘연내읍’ 모닥불에서 나오는 연기라는 뜻을 가진 마을.

마을 약수터의 신비한 효능이 소문나면서 개발 지역으로 선정된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여자가 비틀거리며 쓰러지고 마을 사람들이 모인다.

평범한 시골 마을을 가득 채우기 시작하는 음산한 연기.

우현은 무엇에 홀린 듯 가쁜 숨을 몰아쉬며 집으로 뛰어 들어와

서둘러 마을 개발에 반대하는 서류를 완성하는데...

장우현, 그는 도대체 개발을 왜 반대하는 것일까?

전설이 전통이 된 마을 ‘연내읍’이 숨기고 있는 비밀은 도대체 무엇일까?

개발을 막으려는 자, 개발을 추진하려는 자.

과연 ‘연내읍’은 행복한 마을이 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