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THEATER

THE 38TH KOREA THEATER
FESTIVAL IN SEJONG
2020.10.05.-11.07.

본선


THE 38TH KOREA THEATER FESTIVAL IN SEJONG

역사의 제단 / 극단 예촌(충남)

백년을 살기보다 조국의 영광을 지키는 이 기회를 택했습니다.

연출이승원
작가위기훈
출연유병선, 방용원, 손인찬, 유미경, 김현진, 고현지, 조영길, 김정현, 임재필, 전민규, 김태영, 이일영, 이상우, 정민철, 한다원
시놉시스

매헌 윤봉길.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알지 못하는 이름 남산 윤우의.

극은 해설자를 통해 서사적 형식으로 진행된다. 그리고 초점은 상해임시정부의 김구의 주도적 정치적 상황과 연결되어있다. 우리는 남산이 백범의 지시에 따라 홍커우 거사를 일으킨 것으로 알고 있다. 백범일지에 그렇게 기록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남산의 홍커우 공원 거사를 김구가 임시정부 내에 입지를 다지고 정치적으로 이용했다는 사실과 무관하지 않다.

남산은 백범의 소개로 김홍일에게 폭탄을 건네받고 홍커우 거사를 거행한다. 이후 백범이 주도하는 임시정부에 관심과 중국의 자금지원이 쏠리게 되고 임시정부내에 백범의 입지도 튼튼해지게 된다.

신암 안공근은 남산의 의지와 결기로 일으킨 거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백범에게 항의한다. 그러나 백범은 모두가 독립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며 묵살한다. 7년 후 안공근은 누군가에 의해 암살당하게 된다. 마지막 목숨을 거두는 순간까지 독립에 대한 결연함과 기세는 강인하고 결기에 차 있었던 25살의 피 끓는 청년 윤우의의 삶을 통해 재조명된다.